녹십자CELL 소식

녹십자셀-셀리드,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계약 체결
2016-09-21
녹십자셀은 9월 21일 바이오벤처기업 셀리드(대표: 강창율)의 자궁경부암 면역항암제 ‘BVAC-C’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녹십자셀은 이번 계약을 통해 셀리드의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면역항암제 ‘BVAC-C’의 국내 1상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하게 됩니다. BVAC-C는 체내 면역세포인 T cell과 자연살해세포(NK cell)을 활성화시켜 HPV 16, 18로 인해 유발된 종양을 사멸시키는 자궁경부암 면역항암제입니다. 셀리드는 이미 미국 바이오기업 네오이뮨텍과 BVAC-C의 미국 허가·판매권 기술수출 계약을 완료하여, 국내 식약처 임상시험과 시판을 맡고 네오이뮨텍은 미국 FDA 허가와 마케팅을 전담할 예정입니다. 녹십자셀은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셀리드에 8.56%의 지분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양사는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 생산 기술 및 설비를 갖춘 녹십자셀이 셀리드의 BVAC-C의 임상시험용 의약품의 제조 위수탁 계약을 통해 제품 출시를 앞당기고 세포치료제 위수탁 사업을 본격화 할 계획입니다. CMO사업은 고도의 기술력과 우수인력 확보, 과감한 설비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습니다. 특히 세포치료제는 일반의약품에 비해 제조 및 품질관리, 시설유지에 대한 노하우와 많은 비용이 소모되는 만큼 세포치료제 CMO사업은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녹십자셀은 이뮨셀-엘씨 생산을 통해 축적한 세포치료제 생산 기술 및 노하우, 시설을 활용하여 위탁생산(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CMO)사업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확보하였으며,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인 사업전개를 통해 매출증대를 꾀할 계획입니다. 또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의 세포치료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다음글
교모세포종(뇌종양) 논문 게재 “Oncotarget”
이전글
녹십자셀 한국바이오협회장 공로상 수상